文정부 두 번째 청와대 압수수색…靑 내부 `당혹감`

검찰이 4일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도하자 청와대는 내부적으로 당혹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최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이른바 `감찰무마` 의혹,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소위 `하명수사` 의혹 등을 검찰이 수사하며 청와대와 검찰 사이에는 대립 기류가 형성됐다.

여기에 과거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으로 일하다 검찰로 복귀한 수사관이 숨진 사건이 발생하고, 이와 관련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검찰을 겨냥하며 "유서에 있지도 않은 내용을 거짓으로 흘리고 있다"고 강력히 비판하면서 청와대와 검찰 사이에서는 일촉즉발의 긴장감이 감지됐다.

이런 청와대의 경고가 나온 바로 이튿날 검찰이 청와대를 직접 겨냥해 압수수색이라는 카드를 꺼내 들면서, 양측의 충돌은 이제 정점으로 치닫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청와대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은 지난해 12월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수사과정에서 이뤄진 지 1년 만으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엔 두 번째다.

당시 검찰은 청와대와 협의를 거쳐 경내로 들어가 필요한 자료를 가져가지 않고 압수수색영장을 제시하고 청와대 협조하에 필요한 자료를 임의제출 형식으로 확보한 바 있다.

이번에도 청와대 참모진들 사이에서는 경내진입이 아닌 임의제출 형식이 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지만, 이날 압수수색이 어떤 방식으로 이뤄질지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청와대 참모진들 역시 이번 압수수색 시도를 두고 적잖게 동요하는 분위기다. 청와대는 공식 대응을 삼간 채 수사 진행상황 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러면서 물밑에서는 검찰이 전격적으로 압수수색을 시도한 배경이 뭔지 파악하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는 모습도 감지된다.

물론 이제까지도 `감찰무마` 의혹과 `하명수사` 의혹 수사가 이어지면서 언제든 검찰이 청와대를 직접 조사할 수 있으리라는 예측은 이전부터 제기돼 왔다.

그러나 반대 편에서는 최근 검찰 수사관이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 발생하고, 여권을 중심으로 검찰의 무리한 강압수사가 극단적 선택을 부른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면서 검찰 역시 수사에 숨 고르기를 할 것이라는 조심스러운 예상이 흘러나왔던 것도 사실이다.

그럼에도 검찰이 지난 2일에는 고인의 휴대전화를 확보하기 위해 이례적으로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한 데 이어, 이날은 청와대에까지 전격 압수수색한 것은 여전히 수사에 고삐를 늦추지 않겠다는 신호가 아니냐는 해석도 청와대 내에서 번지고 있다.

청와대 압수수색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