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지능형 모빌리티 사업`과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 2대 사업 구조로의 전환에 나섰다.

현대차는 4일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CEO 인베스터 데이`를 열고 주주와 애널리스트, 신용평가사 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이 같은 내용의 `2025 전략`과 중장기 `3대 핵심 재무 목표`를 밝혔다.

현대차는 우선 2025년까지 글로벌 배터리 전기차, 수소전기차 시장에서 3대 전동차 제조 기업으로 도약하고, 플랫폼 서비스 사업에서도 수익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25년까지 기존 사업 경쟁력 강화와 미래사업 역량 확보 등에 총 61조1천억원을 투자하고, 자동차 부문에서 영업이익률 8%를 달성하며,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5%대 점유율을 확보하는데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또, 내년 2월까지 총 3천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하는 등 시장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기업 및 주주 가치를 높이는 노력도 지속하기로 했다.

이원희 사장은 이날 발표에서 "고객의 관점에서 생각하고 고객이 가장 원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미래 경영전략의 핵심"이라며 "고객 변화에 맞춰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개인화된 가치를 실현하는 스마트(Smart)한 이동 경험을 새로운 가치로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과 서비스의 결합을 통해 종합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을 2025년 전략적 지향점으로 설정하고 이에 맞춰 사업구조를 전환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 `2025 전략` 개요>
현대차, 2025년까지 61조 투자...`모빌리티 플랫폼 서비스` 본격화

신용훈기자 syh@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