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입푸드, 돼지 도축 사업 진출 추진

윙입푸드가 돼지 도축 사업 진출을 추진한다.

4일 윙입푸드는 중국 내 육가공 업체와 공동으로 회사가 소재한 중산시 내에 약 2~3만평 규모의 돼지 도축장 건설을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중국 상장사인 신희망그룹의 자회사인 신희망육화식품유한회사가 협력 파트너다. 신희망그룹은 지난 2014년 설립 이후 육가공 간편 식품, 계란, 냉장육 및 돼지 도축 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자회사 7개, 프랜차이즈 2개를 거느린 중견 기업이다.

윙입푸드 관계자는 "약 2개월에 걸친 긴밀한 협의를 거쳐 1일 3천두 규모의 돼지 도축장 건설을 목표로 한 사업 제휴가 진행중"이라며 "업무 제휴가 성사되면 윙입푸드는 돼지고기 수급 불균형에 상관없이 자체적으로 안정적인 원재료를 확보하게 되고, 이는 회사의 지속 성장과 수익 향상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현재 중국은 만성적인 공급 부족에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인한 대량 살처분의 영향이 겹쳐 돼지고기 가격이 강세를 지속하고 있다. 일부 전문가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수그러들어도 돼지고기 공급 부족이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는 상황이다.

윙입푸드는 주로 돼지고기를 원재료로 사용하는 육가공 기업으로 주력 제품인 중국식 살라미가 주력 제품이며, 조리없이 바로 먹을 수 있는 간편식 살라미를 중국 최초로 출시한 바 있다. 이번 도축 사업 진출 계획은 지속 성장을 위한 윙입푸드의 다각적인 노력과 궤를 같이한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윙입푸드는 지난 10월 중순 국내 코스닥 상장사인 푸드나무와 업무협약(MOU)을 체결, 빠르면 연내에 합작법인을 설립해 내년부터 기존의 돼지고기 육가공 제품 외에 닭고기 제품의 생산과 판매를 추진하고 있다.

또, 브랜드 인지도 향상 측면에선 지난달 여러 관련 국가 기관과 은행이 주축이 돼 선정하는 `2019년 농업 중심 선도 기업`으로 선정됐고, 지난 2일에는 `국가 하이테크 기업` 인증을 획득했다.

한편, 윙입푸드는 지난달 22일 3분기 단독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2.4% 증가한 28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3분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43억원과 32억원을 달성했다.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은 801억원, 순이익은 98억원을 기록했다.

박승원기자 magun1221@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