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김결, 이상윤도 꼼짝 못하게 한 압도적 존재감 `범상치 않은 연기내공`



`VIP` 김결이 이상윤(성준)의 형 승욱 역으로 출연해 강렬한 연기로 진한 존재감을 남겼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VIP`에서 성준은 우연히 찾은 병원에서 승욱을 만났다. 승욱은 성준을 보자마자 "네가 어디라고 감히 여길"이라고 다짜고짜 화를 내며 "꼴에 첩 새끼도 자식이라고 피가 땡기나 보지"라고 성준의 충격적인 가족사를 밝혔다.

승욱은 성준의 반듯한 모습에 더욱 화가 치솟는 듯 누워있는 아버지를 한 번 쳐다본 후 "난 솔직히 아버지 저렇게 된 거 하나도 안 불쌍해. 평생 어머니 고생만 시키고 네 엄마랑 바람나서 너 같은 거까지 싸질러 낳아놓은 아버지!"라고 감정을 쏟아냈다. 승욱의 모진 말에도 꼿꼿한 성준의 모습에 급기야 승욱은 그에게 침까지 뱉으며 "재수 없는 새끼. 이 새끼 얼굴만 봐도 구역질이 나"라고 욕을 퍼부었다.

김결은 굴곡 없는 인생을 살았을 것 같은 박성준의 이복형 박승준 역을 맡아 강렬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마음 속 깊숙이 분노가 느껴지는 눈빛과 표정, 독한 말로 꿋꿋했던 성준마저도 무너뜨릴 만큼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특히 바른 이미지의 박성준에게 `아버지의 불륜으로 태어난 아이`라는 충격적인 가족사를 폭로해 극의 흐름을 완전히 바꿔놓는 중요 캐릭터로 등장, 시청자들에게 반전을 선사했다.

김결은 연극 `안녕 후쿠시마`, `장수상회`, `블루하츠`, `헤비메탈 걸스` 등에서 활약을 펼친 배우로, 드라마 tvN `인현왕후의 남자`, KBS2 `흑기사`, SBS `복수가 돌아왔다`, TV조선 `조선생존기`, 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뿐 아니라 영화 `악인전`, `퀵` , `울언니` 등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으며 활발히 활동 중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