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미도, `슬기로운 의사생활` 출연 "열심히 촬영 중, 예쁘게 봐주세요"



배우 전미도가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에 출연하는 소감을 전했다.

전미도는 4일 소속사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드라마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그는 "안녕하세요.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99학번 의대 동기 5인방 중 한 명을 맡고 있는 전미도입니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좋은 배우 선후배 분들, 스태프분들 덕분에 즐겁게 촬영 중이다"라며 "`슬기로운 의사생활`에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시는 것 같아 감사하다.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니 예쁘게 봐 주시면 좋겠다"는 귀여운 각오도 덧붙였다.

2007년 뮤지컬 `미스터 마우스`로 데뷔한 전미도. 그는 첫 작품부터 능청스러우면서도 탄탄한 연기력으로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후 전미도는 다양한 뮤지컬, 연극에 출연하며 차근차근 자신의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그는 뮤지컬 `빠리빵집`, `닥터 지바고`, `어쩌면 해피엔딩`, `스위니토드`, `베르테르`를 비롯해 연극 `오슬로`, `썸걸즈`, `메피스토`, `로미오와 줄리엣` 등 다채로운 작품으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전미도는 2008년 `대한민국 연극대상` 여자신인연기상을 시작으로 `제9회 더 뮤지컬 어워즈` 여우주연상, `제1회 한국뮤지컬어워즈` 여우주연상, `예그린 뮤지컬 어워즈` 여자인기상, `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 여우주연상 등 화려한 수상 기록을 가진 배우다.

한편, 전미도가 출연하는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 속에서 평범하듯 특별하게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려낸 드라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