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삼성전자 1.5조 팔았다…실적 전망 좋은데 왜?

외국인이 최근 열흘간 삼성전자 주식을 1조5천억원어치 이상 팔아치웠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 11월 20일부터 지난 3일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 10거래일 연속 삼성전자를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이 기간 삼성전자 주식 총 2천980만6천234주를 순매도해 그 금액은 총 1조5천305억원에 이른다.

같은 기간 코스피 외국인 누적 순매도 금액 3조5천857억원의 42.7% 규모다.

외국인이 판 물량은 개인과 기관 투자자가 받았다. 지난 열흘간 개인과 기관은 각각 삼성전자 주식 4천979억원, 9천79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9월부터 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 등에 힘입어 우상향 곡선을 그리던 삼성전자 주가도 외국인의 매도 공세에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지난 3일 삼성전자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0.99% 내린 4만9천900원으로 마감해 종가 기준으로 10월 18일(4만9천900원) 이후 한 달 보름 만에 5만원 선 밑으로 떨어졌다.

종가 기준 연고점인 11월 15일의 5만3천700원과 비교하면 7.08% 하락했다.
외국인, 삼성전자 1.5조 팔았다…실적 전망 좋은데 왜?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지수 정기 변경(리밸런싱)과 미중 무역 협상 불확실성 등의 여파로 코스피에서 외국인은 11월 7일부터 지난 3일까지 19거래일 연속 순매도를 기록했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11월에 MSCI 지수 리밸런싱 영향이 외국인 매도에 큰 영향을 미쳤지만 1단계 미중 무역 협상에 대한 불확실성, 홍콩 관련 불안감 확산 등 외풍도 무시할 수 없는 변수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외국인이 단기적으로 순매수세로 전환하기는 힘들지만 국내 경제 펀더멘털 개선 신호가 가시화해 순매도 규모는 점차 줄어들 것"이라며 "외풍도 추가 매도 압력을 높일 정도로 심각한 수준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최근 주가 상승세가 한풀 꺾였으나 삼성전자의 내년 실적과 주가 전망은 괜찮은 편이다.

박원재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내년 삼성전자 영업이익은 올해보다 40.3% 증가한 37조8천억원으로 기대된다"며 "상반기에는 갤럭시 S11과 폴더블폰 효과로 IT·모바일(IM) 부문이 호조를 보이고 하반기에는 반도체 실적 개선으로 분기 영업이익이 지속해서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올해 4분기는 계절적 비수기로 주가 속도 조절이 가능하나 내년 실적 개선을 고려하면 조정 시 매수 전략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수빈 대신증권 연구원도 "삼성전자의 올해 말 기준 순 현금은 108조원으로 추정돼 현재 주가는 과도하게 저평가됐다고 판단한다"며 "D램 수급 개선 등으로 내년 영업이익은 올해보다 36.9% 증가한 37조원으로 전망한다"고 내다봤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