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정은, 4살 연하 전 남친 다니엘 튜더 언급…"보낼 수 있는 태도"

작가 곽정은이 전 연인 다니엘 튜더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곽정은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곽정은은 “예전엔 나도 누군가를 만나고 헤어질 때 힘들었다. 하지만 이제는 마음에 대해 공부하다보니 이것이 내게 평안과 행복을 주었던 만큼 아픔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강물에 꽃잎을 띄워 보내듯 보낼 수 있는 태도가 성숙한 태도 같다”라고 덧붙였다.

곽정은은 지난 9월 4살 연하의 다니엘 튜더와 열애를 인정한 지 3개월 만에 결별 소식을 전한 바 있다.

당시 곽정은은 SNS를 통해 “지금까지 한 이별은 대부분 원망과 눈물, 상처로 가득했지만 이번 이별은 그렇지 않았다”며 “이토록 성숙한 이별을 내가 했다니. 세상 누구도 내게 주지 못했던 이 좋은 인생의 깨달음을 선물해준 그에게 진심 어린 고마움과 지지를 보낸다”라고 전했다.

한편, 다니엘 튜더는 1982년생으로 영국 출생이다. 옥스퍼드 대학에서 정치, 경제, 철학을 전공했으며 IQ 177의 멘사 회원으로도 알려져 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