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나생명보험이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을 출시했다. 사진=라이나생명보험 제공

라이나생명보험이 지난 1일 국내 최초로 표적항암치료를 보장하는 (무)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갱신형)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표적항암약물치료에 사용되는 표적항암제는 종양의 성장, 진행 및 확산에 직접 관여해 특정한 분자의 기능을 방해함으로써 암세포의 성장과 확산을 억제하는 치료제다.

라이나생명이 이번에 출시한 (무)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갱신형)은 고액의 치료비 부담으로 치료를 포기하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보험업계 최초로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를 보장한다.

기본적인 암 진단비에 고가의 표적항암제 처방을 집중 보장하는 신규특약 가입을 통해 표적항암약물치료를 받는 경우 더 낮은 보험료로 설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무)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갱신형)은 신규 위험률 개발은 물론 진단이 아닌 치료에 집중한 진보성으로 지난달 13일 6개월간의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

라이나생명 최창환 부장은 “암환자의 80%가 비급여 항암치료에 부담을 느낀다는 점에 착안해 민간보험사의 역할을 고민하며 상품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어 “신 의료기술의 발달로 암치료 방법의 비중이 표적항암치료로 옮겨가고 신약개발 증가가 예상돼 해당 상품의 필요성은 늘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세일보 / 이민재 기자 myfinkl@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