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업체인 팜스빌이 이화여대 산학협력단과 항소아비만 효능 평가 기술 관련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기술이전 계약은 김영주 이화여대 의학과 교수팀이 보유한 `태아프로그래밍 동물 모델을 활용한 항소아비만 효능 평가 기술 및 노하우`를 팜스빌이 기술이전 받아 항소아비만 마이크로바이옴 기술 개발에 응용해 산업화하는 것이다.

이병욱 팜스빌 대표는 "R&D 전략의 일환으로서 이번 이화여대 산학협력단의 우수한 기술을 이전 받게 됐다"며 "최근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임신전후의 건강관리가 소아비만에 미치는 영향은 물론 소아 비만에 대한 기술 개발 방법에 대한 새로운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병욱 대표는 또, "앞으로도 팜스빌은 연구를 위한 연구가 아닌 실생활에 쓰이고 회사의 매출 증대에 기여할 수 있는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해 모든 이해관계자에게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팜스빌, 이대 산학협력단과 항소아비만 기술이전

양재준 성장기업부장 jjya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