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다방2` 유선호, 첫 영업 시작…특급 개인기로 폭소 유발



`아이돌다방` 시즌2의 유선호가 더욱 강력해진 예능감으로 돌아왔다.

3일 첫 방송된 라이프타임 채널 예능 프로그램 `아이돌다방` 시즌2에서는 첫 영업에 나선 MC 유선호와 앤디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유선호는 두 시즌 째 굳건히 지켜온 MC 자리를 탐내는 게스트 이진혁과 깜짝 개인기 대결을 펼치게 됐다.

유선호는 획기적인 개인기가 있다며 몸의 다섯 군데로 방귀소리를 내보겠다고 밝혀 모두를 당황케 했다.

이진혁이 "방귀를 진짜 뀌는 건 아니죠?"라고 묻자 유선호는 "그것까지 포함하면 여섯 군데"라는 센스 있는 답변으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유선호는 호언장담한 대로 손과 팔, 다리까지 총동원해 방귀소리를 냈고 이진혁은 "자리를 뺐겠다고 했는데 빼앗으면 안 될 것 같다. 너무 열심히 하신다"라며 항복을 선언해 MC 자리를 지키는 데 성공했다.

이어 게스트를 위한 고구마 라떼 제조에 나섰다. 유선호는 자신감 넘치게 음료를 만들기 시작했지만 너무 걸쭉해 컵에 담기지도 않는 일명 `지옥에서 온 고구마 라떼`를 제조하며 또 한 번 폭소를 유발, 한층 업그레이드된 예능감을 뽐냈다.

한편, 유선호가 출연하는 `아이돌다방` 시즌2는 라이프타임 채널에서 매주 목요일 저녁 8시에 방송되며, Seezn에서는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 오전 11시에 공개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