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저소득층 학생 대상 교육급여 지원

경기도 안산시가 2020년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있는 저소득층 가정에 교육급여 신청 안내문을 일괄 배포하기로 했다.

맞춤형 급여의 일종인 교육급여는 내년도 기준 중위소득 50% 이하의 저소득층 가정(4인 가구 기준 월 237만4587원)의 초·중·고 학생에게 부교재비 및 학용품비를 지원하는 기초생활 보장제도다.

교육급여 신청 대상 가정은 내년부터 연간 초등학생 20만6000원, 중학생 29만5000원, 고등학생 42만2200원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교과서와 입학금 및 수업료는 납부 감면 처리된다.

교육급여는 '저소득층 교육비 지원 사업'과 성격은 비슷하지만 방과 후 학교 수강권, 급식비, 교육 정보화 등에 대해 시·도교육청별로 지원기준과 금액이 다른 교육비 지원 사업과는 차이가 있다. 교육급여는 차상위계층 지원의 일종으로, 부교재비 및 학용품비 외에 각종 감면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전기요금, 도시가스 요금, 이동전화 기본요금 및 통화요금, 정부양곡 할인, 문화누리카드 발급 등 다양한 지원과 함께 '저소득층 교육비 지원'도 함께 신청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내년도에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저소득 취학아동에 대한 빠짐없는 신청을 위해 각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취학통지서 발송 시 교육급여 신청 안내문을 함께 발송해 복지 사각지대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