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100년 지향 포스코, `기업시민` 통해 경쟁력 높일 것"

<사진 :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3일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2019 기업시민 포스코 성과공유의 장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기업시민` 실천을 통해 기업 경쟁력과 가치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2019 기업시민 포스코 성과공유의 장` 행사에서 환영사를 통해 “올해는 기업시민 경영이념의 기틀을 마련했고, 내년부터는 본격적으로 이를 실천해, 성과를 창출하는 한해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포스코가 정의한 `기업시민`은 기업에 시민이란 인격을 부여한 것으로, 기업도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그 역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개념이다.

3일 포스코센터에서 ‘기업, 시민이 되다’를 주제로 열린 ‘2019 기업시민 포스코 성과공유의 장’ 행사에는 최정우 회장을 비롯해 최태원 SK 회장, 정부 기관장, 그룹 임직원, 일반 시민 등 1,0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에선 6대 대표사업 실천다짐식, 패널토론, 컨퍼런스를 비롯해 기업시민 홍보관, 포스코그룹 기업시민 성과 및 벤처플랫폼 부스, 나눔물품판매, 버스킹 공연 등이 열렸다.

특히 포스코와 같이 기업의 사회적가치 창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SK의 최태원 회장이‘사회적 가치와 기업시민의 미래'라는 주제로 특별 강연을 진행했다.

최태원 회장은 강연에서 “기업시민으로서 사회문제 해결에 기업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특히 새로운 기술을 활용해 비즈니스 혁신과 사회문제 해결이 동시에 가능하며, 더 큰 사회적 가치를 위해서는 기업이 보유한 기술과 인프라를 사회와 공유하고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행사장을 직접 찾아준 SK 최태원 회장에 감사를 표하고,“포스코의 기업시민과 SK의 사회적가치가 서로 뜻하는 바가 맞아 오늘의 자리가 성사되었다.”면서“포스코와 SK 두 기업의 노력이 합해지고 협력한다면 기업시민이 기업 차원을 넘어 더 나은 사회를 만들어 가는 혁신운동으로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양 CEO는 주요 내외빈과 함께 포스코센터 경관조명 점등식에도 참석해‘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포스코’의 의미와 실천 의지를 담은 조형물과 트리를 함께 점등했다.

신용훈기자 syh@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