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인하, 자택서 숨진 채 발견…연예계 `베르테르 효과` 우려

배우 차인하(본명 이재호)가 27세 젊은 나이로 사망했다.

경찰에 따르면 차인하는 3일 오후 자택에서 숨진 상태로 매니저에 의해 발견됐다. 사망 원인은 파악되지 않았다.

차인하는 2017년 영화 `내 마음 깊은 곳의 너`로 데뷔했으며, 드라마 `아이돌 권한대행`, `사랑의 온도`, `기름진 멜로`, `너도 인간이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더 뱅커` 등에서 조연으로 활약했다.

윤정혁, 지건우, 은해성, 김현서와 배우 그룹 `서프라이즈유(U)`로도 활동한 그는 현재는 MBC TV `하자있는 인간들`에 출연 중이었으나 유작이 됐다.

소속사 판타지오는 관련 보도 후 입장을 내고 "너무나 가슴이 아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돼 참담한 심정"이라며 "믿기지 않는 소식에 애통한 마음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갑작스러운 비보에 누구보다 큰 슬픔에 빠졌을 유가족분들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잘 보내 줄 수 있도록 부디 루머 유포나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故설리와 구하라에 이어 차인하까지 연예계 비보가 잇따르자 일각에서는 유명인 또는 선망하던 인물의 죽음을 모방하는 `베르테르 효과`가 다시 언급되고 있다.

앞서 2008년 배우 최진실, 박용하, 정다빈 등이 연이어 세상을 등졌을 때 베르테르 효과에 대한 우려가 커진 바 있다.

차인하 사망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