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2년 지난 `메디톡신` 회수 명령…유효기간 `3년→2년` 단축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메디톡스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메디톡신주` 일부 제품에 대해 회수를 3일 명령했다.

회수 대상은 제조한 지 24개월을 넘긴 메디톡신 100단위 제품으로 유효기한을 기존의 36개월에서 24개월로 변경하기 위한 조치다.

이번 조치는 지난 10월 일부 수출용 메디톡신의 품질이 부적합으로 나와 회수·폐기한 이후 실시한 후속 조사에 따른 것이다.

당시 식약처는 국민권익위원회 등을 통해 메디톡스가 메디톡신 생산 시 불법행위를 저질렀다는 제보를 받아 공장을 방문하는 등 조사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제조한 지 24개월이 지난 제품의 경우 품질 안정성이 확보되지 않다고 보고 제품을 회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메디톡스 측은 "2017년 12월4일 이전에 제조된 메디톡신 주 100단위의 경우 이미 많은 물량이 소진된 상황"이라며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오성기자 osyou@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