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 사재기 언급 "순위 올려주겠다며 억대 금액 제시"

가수 이승환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음원 사재기를 언급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은 최근 가요계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사재기에 대해 조명했다.

이승환의 사례도 언급됐다. 이승환 역시 사재기 제안을 받은적이 있다는 것이다.

이날 이승환은 `섹션TV`를 통해 "브로커에게 사재기 제안을 받아 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브로커는 음반 업계에 소문이 나 있고 나에게 직접 제안이 온 것은 아니지만 측근을 통해 브로커가 연락을 한 적도 있었다. `순위를 올려줄 수 있다`더라"며 "음원 사재기 조건으로 들어온 액수는 몇억 원대를 요구했었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 24일 박경이 자신의 SNS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실명 거론 글을 올리며 `사재기 논란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듀오 바이브 등 거론된 가수들은 박경을 상대로 명예훼손 강경 대응을 했고 박경 측 역시 맞대응 중이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