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뷰 GX3000, 화질 저하 없이 기존 제품 대비 3배 더 길게 저장

파인디지털이 기존 제품 대비 저장공간을 3배 늘린 전후방 QHD 블랙박스 ‘파인뷰 GX3000’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파인디지털에 따르면 새 제품은 녹화영상을 효율적으로 압축·저장해 원본 화질을 손상시키지 않고 기존 제품보다 약 3배 더 길게 저장할 수 있도록 메모리의 가용용량을 향상시켰다. 130도 화각으로 주행상황을 기록하며 모니터는 3.5인치 IPS LCD 패널을 채택했다. 주행영상 확대 및 캡처, 저장기능을 지원하는 스마트 재생모드로 녹화영상 확인의 편의성도 강화했다.

새 제품은 영상 공유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파인뷰 AI 기능을 적용, 앱에서 차 번호판을 자동으로 모자이크 처리하는 기능도 추가했다. 또 오토 나이트 비전과 GPS 기능을 기반으로 앞차 출발, 전방 추돌, 차선 이탈을 감지해 경고하는 운전자보조 시스템(ADAS), 배터리 안심보호 기능, 과속카메라 안내 기능을 갖췄다.

파인디지털, 메모리 용량 키운 전후방 QHD 블랙박스 출시


새 제품의 판매가격은 32㎇ 49만9,000원, 64㎇ 54만9,000원, 128㎇ 64만9,000원이다.

한편, 파인뷰 GX3000은 통신형 모듈(별매품) ‘파인뷰 커넥티드 SK’와 연동 시 파인뷰 앱을 통해 차 상태 확인과 블랙박스 전원의 원격 제어가 가능하다. GX3000용 파인뷰 커넥티드 SK는 12월중 발매할 예정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기아차, 스포티지 롱보디는 중국에만
▶ [하이빔]말(馬)에 다가가는 자동차
▶ [시승]더 멀리 더 빠르게, 포르쉐 파나메라 GTS
▶ 기아차, 3세대 K5 사전계약 사흘만에 1만대 돌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