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장나라-이상윤, 프라이빗 스캔들 진실이 휘몰아친다



‘VIP’ 장나라-이상윤이 각자 프라이빗 스캔들에 얽힌 진실을 풀려고 나선 가운데, 곽선영이 ‘당신이 만나는 남자’ 문자 미끼에 걸려들면서 안방극장을 대혼란에 빠트렸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VIP’ 7회에서 나정선(장나라)은 박성준(이상윤)이 침묵으로 일관하는 문자의 진실에 끝까지 다가서기로 결심, ‘당신 팀 남편 여자’ 리스트에 있는 송미나(곽선영), 온유리(표예진)에게 ‘당신이 만나는 남자’ 문자를 발송하는 대담한 행보를 보였다.

극중 나정선은 박성준에게 익명의 문자를 받은 이후부터 악몽 같았던 지난날을 설명하며 내용 관련 사실 여부를 물었던 상태. 그러나 박성준은 묵묵부답이었고, 이런 태도에 화가 난 나정선은 진실을 말할 때까지 집을 나가겠다고 했다. 이어 “피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 마. 난 물러설 생각 없어”라며 돌직구까지 던졌지만, 박성준은 자신이 집을 나가겠다며 진실에 대해서 끝까지 침묵했다.

이후 박성준은 부사장(박성근)이 만나고 있는 내연녀를 만나 결별의 대가로 돈 봉투를 건넸다. 그리고 헤어지지 못하겠다는 내연녀에게 회사는 물론 부모님까지 거론하며 협박, 부사장의 지시를 말끔히 처리했다. 하지만 만남 직후 올라오는 구역질을 뱉어낸 박성준은 혼자 생활하고 있는 호텔로 돌아가 결혼반지를 바라보며 깊은 생각에 잠겼다.

다음 날 박성준은 익명의 문자가 발송된 당일 밤 회사 출입 기록을 구해 살폈고, 놀란 눈빛으로 사무실의 누군가를 바라봤다. 그리고 그날 밤 당신 팀 남편 여자로 추정되는 이와 만난 박성준은 나정선을 앞서 걱정하며 “나는 끝났어. 다신 돌아가지 않아. 그러니까 너도 끝내줘. 부탁할게”라며 일을 수습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 사이 나정선은 박성준이 문자 온 날 CCTV를 가져갔다는 것을 알게 됐고, 진실을 알아내기 위해 박성준의 서재까지 뒤졌다. 그러나 아무것도 발견하지 못한 나정선은 급기야 이현아(이청아)에게 모든 것을 알아야 박성준을 용서할 판단이 가능할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리고 회사 복도에서 만난 박성준에게 마지막으로 진실을 말할 기회를 줬지만, 박성준은 그저 한 번만 기회를 달라는 대답만 던진 채 여전히 진실에 대해 함구했다. 하지만 나정선은 “우리가 괜찮은 척 묻어 버려서 결국 이렇게 곪아 터져 버린 게 아닐까”라는 말로 진실을 밝혀내려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

나정선은 송미나와 온유리에게 ‘당신이 만나는 남자에 대해 알고 있어요. 회사에 알려지기 원치 않으면 10시까지 사무실로 와요’라는 문자를 보냈다. 이에 임신한 사실을 누구에게도 알리지 않고 중절 수술이라는 극단적 선택을 결심, 의심을 자아냈던 송미나가 당황한 기색을 드리웠던 것. 나정선은 문자를 보낸 후 사무실 모퉁이에서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기다렸고 엘리베이터가 멈추는 소리에 고개를 돌린 순간, 사무실 곳곳을 살피며 조심스레 걸어 들어오는 송미나를 목격, 충격에 사로잡혔다. ‘당신 팀 남편 여자’가 송미나로 향하는 ‘충격 엔딩’이 펼쳐지면서, 더욱 절정에 달할 예측불허 스토리를 예고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VIP’는 오프닝도 엔딩도 1등 맛집! 당연히 전개도 흥미진진!”, “나정선 역발상 익명의 문자 발송이라니 신통하다! 웬만한 추리물보다 더 쫄깃해!”, “박성준 이렇게 된 이상 다 털어놓고, 묻은 뒤 나정선과 행복 더블로 가자 제발!”, “엔딩에 충격 받아 오늘 잠 다 잤어요. 1회부터 다시보기해서 정황 찾아낼 거다!”, “나정선이 말하는 그 때가 언제인지 궁금해요!”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VIP’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