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삼성증권

투자자들의 절반 가량이 내년 해외주식 유망테마로 배당주를 꼽았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내년 투자 유망 국가는 미국, 종목은 월트디즈니가 꼽혔다.

삼성증권은 지난 2일 압구정 현대백화점 본점 컬쳐파크에서 진행한 애널리스트 공개특강 '해외주식 파이널 공개특강' 행사에 참여한 432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2020년 해외주식 유망 테마'로 47.7%가 '배당주'를 꼽았다고 13일 밝혔다.

배당 테마에 이어 IT와 소비재가 각각 37.3%, 7.9%로 2위와 3위를 기록했다.

삼성증권은 이러한 투자자들의 니즈는 실제 내년 해외투자에서 유효한 전략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했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실제 과거 25년 동안 연속으로 꾸준히 배당을 증가시킨 미국 기업들의 주가 흐름을 분석한 결과 최근 10년간 이들 기업의 평균 주가 상승률은 202%에 달하며 이는 S&P 500 지수를 지속적으로 상회하는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들의 평균주가는 금리 하락기, ROE 하락기 등 저성장 시기에도 S&P 500 지수 대비 각각 4.5%포인트, 6.3%포인트의 초과 상승을 기록했다.

삼성증권 김중한 책임연구위원은 “과거 글로벌 선진시장 사례를 살펴보면 저금리와 저성장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을수록 불확실성이 높은 자본이득보단 변동성이 적은 배당 투자에 대한 매력도가 부각됐다”며 “저금리가 장기화 되면서 국내 투자자들도 이런 점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삼성증권은 이같은 투자자 니즈를 감안해 지난 9월 말 시가총액 100억 달러 이상의 해외 종목 중 존슨앤존슨, 코카콜라, 유나이티드 헬스그룹 등 30종목을 배당왕 톱 픽(Top Pick)으로 선정해 제시한 바 있다.

향후 투자 비중을 확대하고 싶은 글로벌 시장으로는 응답자의 52.1%가 미국이라고 응답했다. 이어 중국(25.2%), 동남아시아(13.2%), 유럽(5.7%) 등의 순으로 향후 투자 비중 확대 의견을 제시했다.

삼성증권은 미·중 무역협상의 단계적 합의 가능성이 부각되면서 투자자들이 미국 주식시장의 불확실성이 감소하고 위험 선호도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2020년 투자하고 싶은 해외주식 종목'으로는 월트디즈니'(16.2%)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알파벳(구글 모회사, 13.5%), 마이크로소프트(13.2%), 블리자드(5.9%) 등이 내년에 투자하고 싶은 해외주식 종목의 순위에 올랐다.

월트디즈니는 지난 7월 삼성증권에서 실시한 '올 여름 휴가를 떠나기 전 매수하고 싶은 종목은?' 설문조사에서도 최선호 종목으로 선정된 바 있다.

삼성증권 문준호 선임연구원은 “지난 12일부터 미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디즈니플러스(OTT)에 대한 기대감과 오는 21일 국내 개봉 예정인 겨울왕국2의 흥행 기대감 등이 합쳐지며 디즈니에 대한 투자자들의 긍정적인 관심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외주식 관련 서비스 중 가장 유용한 서비스를 묻는 질문에는 '다양한 정보를 담은 해외주식 리포트'라 답한 응답자가 55.6%로 가장 많았다. 애널리스트가 직접 진행하는 동영상 강의 및 온라인 세미나가 23.6%로 뒤를 이었다.


조세일보 / 태기원 기자 tae@jose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