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11일 신한은행 본점에서 블록체인 기반의 `소상공인 정책자금 관리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 기관은 블록체인 기반 소상공인 정책자금 스마트 관리 플랫폼 통합 구축과 정책자금 지원서비스 편의 제고를 위해 기관간 협력할 것을 상호 합의하고 공동사업을 추진한다.

협약에 따라 소상공인 정책자금 신청자는 공단이나 은행 방문횟수를 줄이게 되며, 자금을 받기까지 소요되던 기간 역시 현행 대비 절반 수준으로 대폭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은 "우수한 블록체인 기술력을 보유한 신한은행과의 협약을 통해 소상공인에게 보다 편리하고 가치 있는 정책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협약에 따라 양 기간은 내년 상반기에 시범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며, 이를 통한 플랫폼 안정화 작업을 거쳐 모든 정책자금 취급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신한은행과 정책자금 플랫폼 구축

양재준 성장기업부장 jjya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