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프린팅 재료를 동시에 빠르고 정밀하게 프린팅
인공조직/장기 및 세포치료제 패치 등 제작에 적용
높은 생산성과 품질로 대량 생산 시스템 구축에 용이
3D 바이오프린팅 전문 기업 ㈜티앤알바이오팹(10,700 +0.47%)(246710, 대표이사 윤원수)이 '다중패턴을 구현할 수 있는 3차원 프린팅 시스템 및 이를 이용한 3차원 프린팅 방법'에 대해 국내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이 특허 기술은 다중 노즐이 구비된 3D 프린팅 시스템을 통해 복수의 프린팅 재료를 보다 빠른 속도로 동시에 프린팅 할 수 있는 기술이다. 특히 복수의 노즐 장착부의 움직임 자유도를 개선해 다양하고 정밀한 패턴을 구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의 3D 바이오 프린터는 1~2개의 노즐만을 사용함으로써 오가노이드(organoid, 장기유사체), 장기 칩(Organ on a chip), 동물실험 대체를 위한 인공 조직 등 특정 형상의 구조체를 조형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려 생산성 및 세포 안전성이 떨어지는 한계가 있었다.

반면, 기존 기술의 한계를 극복한 티앤알바이오팹의 '대중패턴 구현 3D 프린팅 시스템'은 여러 프린팅 재료를 동시에 빠르고 정밀하게 프린팅할 수 있어, 복잡한 구조의 다양한 세포로 구성된 인공 조직 및 장기(artificial tissues/organs) 또는 3차원 프린팅 세포치료제 패치(3D printed patches for cell therapy) 등을 생산하는 데 직접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이다.
`
윤원수 티앤알바이오팹 대표이사는 "제품 생산 측면에서 생산속도 향상 및 품질 관리에도 용이해 3D 바이오프린팅 산업의 대량생산 시스템 구축에도 필수적인 기술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기술력을 고도화하고 상용화 시기를 앞당기기 위한 연구개발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티앤알바이오팹은 이 기술에 대해 특허협력조약(PCT, Patent Cooperation Treaty) 및 해외 개별국 특허 출원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