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소부장 강소기업 100` 1차 평가서 301곳 선정

중소벤처기업부와 기술보증기금은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 1차 서면평가를 통해 총 301개의 중소기업을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강소기업 100은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 육성 로드맵인 `스타트업 100, 강소기업 100, 특화선도기업 100 프로젝트` 중 첫 번째 시행되는 프로젝트이다.

최종 선정된 기업들은 앞으로 5년간 30개 사업에 대해 기술개발부터 사업화까지 최대 182억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중기부와 기보는 1천64개 신청 기업에 대해 기술의 국산화 필요성과 유망성,기업의 성장가능성을 중심으로 1차 서면평가를 진행했따.

선정된 301개의 기업 중 소재·부품·장비별로는 부품 43.9%(132개), 장비 30.2% (91개), 소재 25.9%(78개) 순이며, 기술 분야별로는 전기·전자 25.2%(76개), 반도체 20.6%(62개), 기계·금속 15.9%(48개) 순이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47.2%(142개)로 가장 많았으며 충남 8.0%(24개), 경남 6.3%(19개)이 그 뒤를 이었다.

기보의 기술평가(KTRS) 등급별로는 선정기업의 91.6%(A등급 이상 68.5%, BBB등급 23.1% 등)가 기술 평가 BBB등급 이상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상장기업은 유가증권 상장기업 2개, 코스닥 상장기업 72개, 코넥스 상장기업 7개가 신청했으나, 이번에 관문을 넘은 기업은 코스닥 상장기업 49개, 코넥스 상장기업 2개 등 총 51개(16.9%)로 확인됐다.

중기부와 기보는 이번 평가를 통과한 기업에 대한 현장평가와 심층평가 등을 통해 후보 강소기업들을 결정한 후 대국민 공개 PT 등을 통해 연내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