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육아종합지원센터, 유니버설디자인 공모전서 최우수상 선정

양산육아종합지원센터가 한국장애인개발원과 경기도재활공학서비스연구지원센터가 공동 주관한 '2019년 유니버설 디자인·장애인 보조기기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Good BF(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양산시에 따르면 일산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개최된 공모전 시상식에서 센터는 어린이·장애인·고령자 등 모든 사람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접근해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된 시설물로서 BF부문 우수 시설 평가를 받았다.

특히 센터는 주 이용고객이 영유아인 점을 감안해 장애물 등 시설물을 이용하는 이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설계 단계에서부터 각별한 노력을 기울였다. 현재 센터는 1일 평균 300명이 이 시설을 이용할 정도로 양산 관내 영·유아 부모들로부터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의 공공건축물 건립 시 남녀노소 누구나 편리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시설물을 설치하는데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 시의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9년 유니버설 디자인·장애인 보조기기 아이디어 공모전 수상작들은 지난 8일까지 일산킨텍스 제1전시관 3홀에서 전시회를 가졌다.

사진 : 양산시 제공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