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떠났던 298명...1년반 만에 한국GM 부평공장 복귀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로 무급휴직에 들어갔던 근로자들이 휴직 1년 6개월 만에 다시 출근한다.

11일 한국GM 노조는 인천 부평구 한국GM본사 홍보관에서 군산공장 무급휴직자 298명의 첫 출근을 기념하는 간담회를 열었다.

부평공장에 출근한 군산공장 출신 298명은 지난해 5월 말 군산공장 폐쇄 당시 희망퇴직을 신청하지 않았던 600여 명 가운데 일부다.

당초 다른 공장에 전환 배치가 안 되어 3년간 무급휴직 예정이었지만, 한국GM 노조의 지속적인 요청 끝에 1년 6개월을 앞당겼다.

이들은 최초 6개월간 급여 없이 정부의 고용유지 지원금 월 180만원을 받았다.

이후에는 한국GM 노사로부터 매달 생계지원금 225만원을 받기로 했지만, 지원금 마련이 난항을 겪으면서 생계유지에 어려움을 겪었다.

한국GM은 무급휴직자들을 인천 부평2공장에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주거 문제를 겪지 않도록 6개월간 임시로 살 수 있는 주택을 제공하는 데도 합의했다.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