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행안전, 인공지능·드론으로 지킨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12일 인천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AI, 드론 등 혁신기술을 적용한 한국형 항행시스템 구축 전략`을 주제로 항행안전시설 국제세미나를 개최한다.

항행안전시설이란 항행에 필요한 거리·방위각·착륙각도·공항위치를 제공해 항공기가 안전하게 목적지까지 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는 시설이다.

국토부는 지난 1980년대부터 항행시설 확충과 현대화를 위해 항행안전시설 중장기 발전계획을 수립, 항행시스템을 구축해 왔다.

최근에는 인공지능, 드론 등 혁신기술을 항행시스템에 융·복합시켜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항행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이번 세미나는 개회식을 시작으로 국내외 항행시설분야 정책동향(세션1), 미래 항행시스템 구축 전략(세션2), 한국형 정밀위성항법시스템 개발 현황(세션3)이라는 소주제로 진행된다.

특히 유럽항공안전청(EASA)과 시스템 제작사(INDRA 등) 전문가를 초청해, 유럽의 항공교통관리계획(SESAR)과 글로벌 정책과 운영 노하우를 공유하는 기회도 마련했다.

아울러 2023년 운영 개시를 목표로 추진 중인 한국형 정밀위성항법시스템(KASS)의 개발현황도 소개할 방침이다.
항행안전, 인공지능·드론으로 지킨다

전효성기자 ze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