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영 효성 대표이사 `금탑산업훈장` 수상..."스판덱스·타이어코드 개발 일조"

<사진 = 김규영 효성 대표이사>

효성은 오늘(11일), 김규영 대표이사가 `제33회 섬유의 날 기념식` 에서 금탑산업훈장을 받았다고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금탑산업훈장은 국가 산업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뚜렷한 사람에게 주는 정부포상 가운데 가장 높은 등급이다.

김 사장은 전 (주)효성 대표이사 겸 총괄사장으로서 글로벌 No.1 제품인 스판덱스의 제조 기술을 자체 개발하고 제조 설비를 국산화해 한국 섬유산업의 발전과 글로벌 경쟁력 향상에 크게 기여한 섬유업계 원로 가운데 한 사람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사장은 또 테크니컬 서비스센터를 설립해 품질 및 생산 안정화를 이끌어 효성의 핵심제품인 스판덱스 및 타이어코드 등이 세계 시장 점유율을 1위로 도약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사장은 1948년 부산에서 태어나 부산고와 한양대 섬유공학과를 졸업하고, 1972년 효성그룹 전신인 동양나이론에 입사해 나일론 생산 담당을 시작으로 46년 넘게 효성에 몸담으면서 스판덱스와 타이어코드 성장을 이끌었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서는 효성티앤씨㈜ 울산공장 양경일 반장이 산업부 장관 상을, 효성티앤씨㈜ 구미공장 박성준 사원은 섬산련회장상을 수상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