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두개골 골절 사건…관련 병원장·간호사 입건

신생아가 두개골 골절로 의식불명에 빠진 사건과 관련, 경찰이 간호사의 학대 의심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나섰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아동학대 혐의로 A병원 소속 간호사 B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병원장도 관리 소홀의 책임을 물어 의료법 위반 행위로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B 간호사가 신생아실에서 근무하던 중 생후 5일된 피해자 C 양을 던지듯 내려놓고 한 손으로 부주의하게 옮기는 등 거칠게 다루는 정황 등이 CCTV를 통해 포착됐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B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증거인멸이나 도주 우려가 없다는 이유 등으로 법원이 영장은 발부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C양은 지난 20일 오후 11시쯤 무호흡 증세를 보여 A 병원 신생아실에서 대학병원으로 긴급 이송됐고, 두개골 골절로 인한 뇌출혈 진단을 받았다.

A 병원 CCTV에는 C 양이 의식불명에 빠진 오후 5시부터 1시간 30분가량과 오후 9시 20분부터 40여분간의 영상이 사라진 상태다.

경찰은 디지털 포렌식으로 사라진 기록을 확인하는 한편 확대 정황과 골절 사고가 인과관계가 있는지도 확인하고 있다.

한편 해당 병원은 지난 8일 홈페이지에 폐업을 공지한 상태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