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1일, '빼빼로데이·농업인의 날' 의미는?

11월 11일을 맞아 '빼빼로데이', '농업인의 날'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빼빼로데이'로 유명한 11월 11일은 숫자 '1'이 '빼뺴로' 과자 모양을 닮아 평소 친한 친구나 연인, 지인들끼리 '빼빼로'과자를 주고 받는 날로 알려져 있다.

'빼빼로데이'는 90년대 부산, 영남 여중생들 사이에서 빼빼로처럼 날씬해지길 기원한다는 의미로 서로 빼빼로를 교환한 것이 기원이라는 설이 있다. 이후 롯데제과가 '빼빼로데이' 마케팅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2000년대 부터는 본격적으로 해당 이벤트 챙기기가 유행하기 시작했다.

또한 11월 11일은 1996년에 농업인의 긍지와 자부심을 고취시키려는 취지에서 제정된 법정기념일인 '농업인의 날'이기도 하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06년부터 '농업인의 날'을 홍보하기위해 '가래떡의 날'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최근 일본 불매운동 영향으로 국내 편의점 업계에서는 예년과 달리 이번 빼빼로데이 행사를 축소시킨 분위기다. 빼빼로가 일본 글리코사의 '포키'를 벤치마킹했다는 설 때문이다.

일부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마케팅에 휩쓸리는 빼빼로데이를 챙기기보다는 우리 쌀, 우리 제품을 애용하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