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즈·패밀리용 등 8종 국내 단독 공급…현지 제품 대비 젤리 개수도 많아
개인맞춤형 헬스케어 솔루션 전문회사인 GC녹십자웰빙(10,300 +3.00%)(대표 유영효)은 호주 건강기능식품 브랜드인 ‘네이처스웨이’의 비타민 젤리 ‘비타구미’를 국내 단독 판매한다고 11일 밝혔다.

‘비타구미’는 씹어먹는 츄어블 형태의 제품으로 지난 2010년 이후 10년 간 호주 내 영유아 비타민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이 제품은 높은 인지도와 판매율을 바탕으로 현재 전 세계 40여 개국에 판매되고 있다.

GC녹십자웰빙은 키즈용과 패밀리용 나뉜 총 8종의 ‘비타구미’ 제품을 판매한다. 키즈용은 항산화 및 면역체계에 도움을 주는 ‘키즈 비타구미 비타민C&아연’을 포함해 4종이 있으며, 패밀리 제품의 경우 젤리 1개에 오렌지 하나에 해당되는 비타민C가 함유된 ‘비타구미 비타C’ 등 4종으로 구성돼 있다.

‘비타구미’는 바닐라와 산딸기, 오렌지 등 다양한 맛 구성을 통해 남녀노소 누구나 하루 1~2개 정도 간식 먹듯이 섭취하는 것 만으로 다양한 영양소의 보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회사 측은 국내 제품 한 통에 포함된 젤리 수가 호주 현지 제품 대비 최대 20개 이상으로 구성돼 있어 해외직구를 통해 구매해 온 소비자들의 용량에 대한 아쉬움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혜림 GC녹십자웰빙 브랜드매니저는 “맛과 영양을 고루 갖춘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소비자의 높아진 니즈를 반영해 이번 제품 도입을 기획하게 됐다”며 “향후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소비자와의 접점을 넓혀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웰빙의 자사 온라인 종합몰과 오픈마켓을 통해 ‘비타구미’ 전 품목을 판매하고 있으며, 대형마트와 면세점 등으로 유통망을 넓혀갈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