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면소음 저감 기술 세계 최초 개발…제네시스 신차 적용

현대자동차그룹이 도로에서 발생해 실내로 유입되는 노면소음을 크게 줄여주는 RANC(Road-noise Active Noise Control;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또 이 신기술은 앞으로 나올 제네시스의 신차에 적용할 예정이다.

RANC는 다양한 유형으로 동시에 나타나는 노면소음을 실시간 분석해 이를 상쇄시키는 반대 위상의 음파를 발생시키는 원리로 소음을 줄인다.

기존 차음재나 다이나믹 댐퍼 등을 사용한 소음 저감 기술은 차 무게도 늘릴 뿐만 아니라 저주파 소음의 차단도 불완전했다.

그에 반해 능동형 소음 저감기술(ANC)은 마이크 등 상대적으로 가벼운 부품을 쓰면서 저주파 소음도 개선할 수 있다.

하지만 기술적 한계로 소음의 유형이 일정하고 소음이 언제 발생할 지를 예측할 수 있는 상황에만 적용해 효과가 제한적이었다.

여기에 노면소음은 약 0.009초만에 실내로 전달되고 불규칙적이기 때문에 상쇄 음파를 즉시 발생시키는 것이 힘들었다.

RANC기술은 소음 분석부터 반대 위상 음파를 발생하는데 까지 걸리는 시간을 0.002초로 낮춰 불규칙한 노면소음에 반응 가능하다.

현대차그룹은 6년여의 개발기간을 거쳐 RANC를 양산 적용에 성공했다.

선행개발 단계에서는 KAIST, 번영, ARE, 위아컴 등 이 참여하는 산학협력 오픈이노베이션 형태로 진행됐다.

또 양산 단계에서는 글로벌 차량 오디오 전문업체인 하만과 협업해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RANC는 노면소음이 두드러졌던 수소전기차와 전기차 등에서 더 효과적으로 능력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자동차그룹은 RANC의 핵심 요소기술인 센서 위치 및 신호 선정 방법에 대해 한국과 미국에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