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발라더’ 허각, 서울 콘서트 성료…데뷔 이후 첫 전국 투어 ‘공연각’ 본격 스타트



`명품 발라더` 가수 허각이 서울 공연을 성료하며 전국 투어의 시작을 알렸다.

허각은 지난 9일과 10일 양일간 서울 동덕여대 백주년기념관에서 콘서트 `공연각`을 열고 팬들을 만났다. 데뷔 이래 첫 전국 투어의 시작을 알리는 공연이자, 지난해 콘서트 ‘Fall In Love’ 이후 약 1년여 만의 공연으로 의미가 깊었다.

허각은 자신의 데뷔곡 `언제나`, ‘Hello’로 공연의 포문을 열었다. 뜨거운 환호 아래 등장한 허각은 관객들을 향해 반가운 인사를 건넸다.

이어 허각은 ‘사월의 눈’, ‘혼자 한잔’, ‘나를 사랑했던 사람아’, `흔한 이별` 등 자신의 히트곡들을 선보여 특유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와 폭발적인 가창력을 자랑했으며, 최근 KBS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선보여 뜨거운 반응을 얻었던 김현식의 `내 사랑 내 곁에`, 임창정의 `소주 한잔` 등 커버 무대로 감동을 선사했다.

오랜만의 공연에서 허각은 자신의 근황을 전하며, 팬들과 긴밀히 소통했다. 무대 밑으로 내려와 관객과 함께 노래하는 등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공연을 이끌어나갔다.

중간에는 게스트가 등장해 특별한 무대를 꾸몄다. 9일에는 홍진영이 ‘오늘 밤에’, ‘사랑의 배터리’를, 10일에는 백아연이 ‘이럴거면 그러지말지’, ‘쏘쏘’를 선보여 공연의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또한 허각은 최근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이별은 늘 그렇게`의 듀엣 주인공인 에이핑크 정은지와 신곡 무대를 콘서트에서 최초 공개하기도 했다.

공연 말미 허각은 “오디션 프로그램 우승하고 많은 사람들이 ‘꿈을 이루고 성공했다’라고 하는데, 현재 진행형이라고 생각한다”며 “50살, 70살이 되어 디너쇼로 여러분들에게 인사를 드리는 날까지 열심히 노래하고 싶다”고 전했다.

또 “아파서 노래를 못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 괴롭고 힘든 시간을 보내왔다. 어느덧 건강을 되찾아 이렇게 다시 무대에 서서 노래할 수 있음에 감사하다. 끝까지 많은 사랑 부탁드리고 노래로 부응하는 사람이 되겠다”라며 인사를 전했다.

한편, 서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허각은 올 연말에서 내년 초까지 대구, 대전, 부산에서 전국 투어 ‘공연각’의 열기를 이어갈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