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11일) 오전까지 요란한 비…전국 곳곳 천둥·번개

10일 오후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에 천둥과 번개, 돌풍을 동반한 요란한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30분 기준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서해 도서 지역에 시간당 10㎜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비구름대가 서해상에서 강하게 발달하면서 동진하고 있어 충남 서해안, 경기 서해안에 강한 비가 내리기 시작해 밤이 되면서 전국으로 확대하겠다.

이번 비는 11일 오전 9시까지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해 시간당 10∼20㎜ 내외로 강하게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저기압 전면에서 따뜻하고 습한 대기 하층의 남서풍이 강하게 불고 후면에서는 대기 중층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불어 들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질 것으로 보여서다.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 이날 오후 2시 50분께 백령도에는 이미 직경 0.5㎝가량의 우박이 떨어진 바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시설물·농작물 관리,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비와 함께 강한 바람이 불면서 서해 먼바다에 풍랑주의보, 서해 5도와 흑산도, 홍도에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기도 하다.

11일까지 서해안에 강풍, 대부분 해상에 풍랑 특보가 확대할 가능성도 있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