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영자 먹방에 `군침 꼴깍`…성수동 새우버거 `관심↑`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표 `영자의 서재`가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강영선 / 연출 박창훈, 김선영 / 이하 `전참시`) 77회에서 이영자는 독서의 계절 가을을 맞아 `영자의 서재`라는 새로운 코너 속 코너를 선보였다. 이영자가 책을 뽑아 보듯 맛집 위치와 음식을 술술 말하는 것은 물론, 음식을 책에 비유하는 새로운 맛 표현을 한 것이다.

이날 이영자는 매니저 송성호에게 여러 맛집을 읊어주며 함께 식사 메뉴를 정했다. 그는 최근 발견한 햄버거 맛집이 있다며 "수필집 두께의 탱탱한 새우 패티, 그런 새우의 바다내음을 잡아주는 고추냉이의 톡 쏘는 맛이 일품"이라고 설명해 군침을 꼴깍 삼키게 만들었다.

이 과정에서 매니저를 생각하는 이영자의 마음이 반짝반짝 빛났다. 햄버거를 주문할 때 매운 것을 못 먹는 매니저를 위해 고추냉이를 조금만 넣어달라고 말한 것. 섬세하게 매니저 입맛을 기억하고 배려하는 이영자의 모습은 매니저는 물론 시청자까지 `심쿵`하게 했다.

이영자 표 맛깔난 맛 표현과 먹방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식사를 마친 후 햄버거의 별책부록과 같은 밀크티를 마신 것. 이영자는 "거하게 식사해도 소식한 것처럼 만들어주는 마법의 밀크티다. 입안을 깔끔하게 만들어주고, 여기에 마음까지 부드럽게 만드는 맛이다"고 표현해 시청자 군침을 자극했다.

이영자가 소개한 새우버거+밀크티의 조합은 방송 직후부터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달구며 뜨거운 관심을 이끌어 냈다. 해당 가게는 서울 성수동 주민센터 인근에 위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7년 만에 프로필 사진을 교체하기 위해 촬영에 도전한 소속사 대표 송은이와 소속 1호 연예인 신봉선의 하루도 큰 재미를 선사했다. 촬영장으로 이동하는 차 안부터 본격적으로 촬영이 들어간 순간까지 쉬지 않고 터지는 이들의 티키타카가 빛났다. 인생 사진을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신봉선과 심플함을 추구하는 송은이의 극과 극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기도.

마지막으로 연예인, 매니저에 이어 세 번째 직업인 햄버거 집 사장님으로 변신한 테이의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이 과정에서 때아닌 숨은 테이 찾기 시간이 진행됐다. 바로 테이 도플갱어 직원이 등장했기 때문. 이에 TV 앞 시청자들은 "같이 일하는 친동생보다 더 똑같이 생겼다", "밖에서 테이라고 속이면 믿을 듯" 등 폭발적인 반응을 쏟아냈다.

이처럼 뜨거운 관심 속에 `전참시` 77회 2부의 수도권 기준 시청률은 5.8%,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은 2.6%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기준)

동 시간대 예능프로그램 시청률 1위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전참시` 이영자 성수동 새우버거 (사진=MBC)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