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임대주택사업에 프롭테크 기술을 도입한다.

10일 LH는 "프롭테크 도입을 통한 인력효율화와 생산성 향상을 위해 `LH MAP 플랫폼 구축` 시범시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프롭테크`란 부동산(Property)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IT기술을 부동산·건설에 적용시킨 것을 뜻한다.

LH는 기존업무의 효율화를 위해 올해 8월부터 프롭테크 전문기업과 함께 `LH MAP 플랫폼`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LH MAP 플랫폼`을 활용하면 기존주택 매입업무에 있어 데이터 분석과 사업성 검토를 자동으로 수행해 신속한 매입의사를 결정할 수 있다.

플랫폼이 완성될 경우 담당자가 직접 현장검토를 수행하던 기존방식보다 생산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주거복지로드맵 등 정부정책에 따른 취약계층 주거안정 목표(공공리모델링 1만4천호 공급) 달성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LH 임대주택사업도 AI가 앞장…LH, 프롭테크 청사진 발표

이와 함께 대상 물건 인근의 인구데이터와 거래면적도 고려해 사업타당성이 높은 물건을 사전에 파악할 수 있어 우량 임대자산 확보에도 도움을 줄 것이란 전망이다.

`LH MAP 플랫폼`은 현재 수도권 기존 매입사례를 대상으로 AI 기반 알고리즘의 정밀도와 신뢰도를 테스트 하는 시범사업을 수행 중이다.

시범사업에서 도출된 문제점을 개선해 향후 본사업 확대시행 여부를 검토한다.

한편 LH는 ㈔한국프롭테크포럼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지난 8일 프롭테크 관련 포럼에도 참석해 업계 관계자들과 공공부문 기술혁신을 위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백경훈 LH 주거복지본부장은 "LH 업무영역에 프롭테크가 접목될 경우 다양한 발전 가능성이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프롭테크 기업과 적극적 협력을 통해 공공영역의 개방형 혁신을 주도적으로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전효성기자 ze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