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8477억 광주 풍향지구 재개발 수주…정비사업 수주 2조원 눈앞

포스코건설이 지난 9일 8,000억원 규모의 광주광역시 북구 풍향구역 재개발사업의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

시공사 선정 투표에 참여한 조합원 958명 중 501명(52%)의 표를 받아 지난 수개월간의 치열한 수주전 끝에 승리했다.

광주 `풍향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은 광주광역시 북구 풍향동 600-1번지 일원의15만2,317㎡(4만6,075평)를 재개발하는 사업이다.

총 공사비는 8,477억원이며, 재개발을 통해 지하6층, 지상 최고 34층, 28개동 3,000세대 규모의 단지로 재탄생한다.

포스코건설은 광주 풍향구역만을 위한 다양한 특화설계를 제안했다.

국내 최고 수준의 최고급 마감재와 세대당 2.5대의 넉넉한 주차공간, 포스코강판 기술을 활용한 인테리어 마감재 `포스마블`을 제시했다.

특히 프랑스 파리의 랜드마크 `라 데팡스`에서 모티브를 얻은 `글로리 게이트`, 무등산 서석대와 능선을 건축적으로 재해석한 아파트 형태와 배치, 100m높이의 스카이 브릿지까지 광주의 새로운 100년을 대표할 랜드마크의 청사진을 선보였다.

이 밖에도 발코니 수입 조합 귀속, 이주비 지원 등 파격적인 금융혜택을 제시해 조합원들의 금전적인 부담을 최소화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지난 수개월간 조합원 한분 한분께 정직하고 진심을 담은 설계안을 약속드린 결과, 포스코건설을 믿어주신 것으로 생각한다"며 "포스코건설 더샵을 믿고 맡겨주신만큼, 풍향구역을 광주 최고의 명품 주거단지로 탈바꿈시켜 지역내 랜드마크 단지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1월 대구 중리지구아파트 재건축, 4월 서울 잠원훼미리 리모델링, 제주 이도주공1단지 재건축, 10월 서울 성수장미 재건축 사업에 이어, 8천억원 규모의 풍향구역 재개발 사업 시공사로 최종 선정되며 도시정비사업 수주 누계액 1조 9,833억원의 수주를 달성했다.

또한 올해 대전, 대구 등에서 추가 수주를 앞두고 있어, 도시정비사업분야서 창사 이래 최초 2조원 수주를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전효성기자 ze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