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지문 인식도 가능해요"…北 스마트폰 살펴보니

북한 스마트폰 시장이 커지면서 다양한 기능을 탑재한 제품이 속속 출시되고 있다.

북한의 대남 라디오 방송 `통일의 메아리`는 지난 9일 방송에서 손전화기(휴대전화) `푸른하늘`을 소개했다.

북한 전자공업성 푸른하늘연합회사가 생산한 이 스마트폰에서 핵심 프로세서인 마이크로컨트롤러유닛(MCU)은 대만 회사 미디어텍의 MT6757을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 7.1.1 누가(Nougat)로 구동된다. 배터리 용량은 4천60mAH다. 제품의 정확한 출시 날짜가 확인되진 않았지만, 국내 스마트폰이 2년 전에나 안드로이드 7.1.1을 적용했던 점을 고려하면 기술 격차가 다소 있는 것으로 여겨진다.

`통일의 메아리`는 "처리 속도가 높고 3차원 초고속 얼굴 인식과 지문 수감에 의한 보안 기능이 있으며 다중 심(SIM)카드 지원 기능이 첨부되는 등 여러 가지 우점(장점)을 가지고 있는 `푸른하늘`에 대한 수요는 날로 높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는 지난 9월 지문 및 얼굴인식 기능이 있는 스마트폰 `길동무`를, 또 다른 선전매체 `서광`은 지난 4월 무선충전 기능을 탑재한 스마트폰 `평양 2425`를 소개하기도 했다.
"얼굴·지문 인식도 가능해요"…北 스마트폰 살펴보니

이처럼 북한이 스마트폰 개발에 공을 들이는 것은 그만큼 수요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고가인 스마트폰 판매는 북한 당국의 중요한 수입원이기도 하다.

조봉현 IBK 북한경제연구소 부연구소장은 작년 12월 한국금융연구원 세미나에서 북한의 이동통신 가입자 수는 약 600만명에 이른다고 추산했다.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이 지난해 탈북한 주민 116명을 대상으로 올해 8월 9일부터 9월 6일까지 설문조사를 한 결과를 보면, 북한에 있을 때 휴대전화가 있었냐는 질문에는 62.9%가 그렇다고 답했다.

눈길을 끄는 건 최근 개발된 제품 대다수에 얼굴인식 기능을 넣었다는 점이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기술 개발도 속도를 내고 있다.

`메아리`는 지난 7일 기사에서 "김일성종합대학 첨단기술개발원에서 영상카메라, 식별프로그램, 장치기술이 집약된 성능 높은 인공지능제품인 얼굴인식기 `담보`를 개발했다"면서 "사진 및 동영상, 손전화기를 이용한 기만행위를 방지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장소에 구애됨이 없이 쉽게 설치할 수 있다"고 선전했다.

디지털전략부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