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고속도로 버스 화재, 승객 28명 어떻게 탈출?

9일 오전 10시 52분께 경남 양산시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양산휴게소 인근을 달리던 시외버스에서 불이 났다.

지나가던 차량이 버스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목격하고 119에 신고했다.

대구에서 출발해 부산 해운대로 운행하던 이 버스에는 운전기사 외에 승객 28명이 타고 있었다.

화재 직후 운전기사는 안전하게 차량을 고속도로 갓길에 세웠다.

기사와 승객들은 불이 버스 전체로 번지기 전에 차량 밖으로 신속히 대피해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오전 11시 23분께 불을 모두 껐다.

승객들은 지나던 다른 버스를 타고 일단 부산 노포터미널로 이동해 해운대로 향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