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 돈사서 화재…돼지 170여마리 타 죽어

9일 오전 0시 49분께 경북 의성군 점곡면 명고리 한 돈사에서 불이 나 40여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돈사 300여㎡가 탔고 돼지 172마리가 타 죽어 5천만원(소방서 추산)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다.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