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헬기 실종자 수중수색 재개…수색범위 확대

독도 헬기 추락사고 9일째인 8일 수색당국은 기상 악화로 일시 중단한 수중수색을 낮부터 재개했다.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이하 지원단)은 기상 여건이 좋아져 이날 오전 11시 20분께 원격 무인잠수정(ROV)으로 수중수색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수색에는 함선 14척, 항공기 6대, 잠수사 37명(해양경찰 18명·소방 19명)이 투입됐다.

주요 탐색 지점은 동체로부터 북서쪽이 될 것이라고 지원단은 설명했다.

실종자 가족 요청에 따라 400m x 1천m인 기존 수중수색 구역을 500m x 1천200m로 확대한다.

광양함은 최초 헬기 동체 발견 지점을 기점으로 북동쪽, 청해진함은 남동쪽을 수색한다.

지원단은 또 "해류나 모래 등에 실종자 시신이 해저 바닥에 덮일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이륙 이후 사고 발생 전까지 교신 내용을 추적해봤으나 헬기가 완전히 뜨고 자세를 잡기 전까지는 교신하지 않는 게 일반적인 상황이기에 이번에도 교신 내용이 없다고 확인된다"고 말했다.

헬기는 지난 10월 31일 오후 11시 26분께 응급환자와 보호자, 소방대원 5명 등 7명을 태우고 독도에서 이륙한 직후 바다로 떨어졌다.

수색 당국은 최근까지 독도 해역에서 이종후(39) 부기장과 서정용(45) 정비실장, 조업 중 손가락이 절단돼 이송되던 선원 A(50)씨 시신을 수습했다.

수중수색 재개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