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현대차그룹이 도시 계획까지 포함한 미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을 제시했습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이른바 `인간 중심`의 모빌리티 철학을 직접 제시했는데요.

모빌리티와 도시계획이 융합된 청사진은 이르면 내년 초 그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입니다.

배성재 기자입니다.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생각하는 미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은 `인간 중심`입니다.

<인터뷰>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현대자동차그룹은 보다 넓은 인문학적 관점에서 인간 중심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모빌리티를 연구하고 있습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도시와 모빌리티, 인간을 위한 통찰력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스마트시티 자문단`을 구성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미 자문단은 내년 초 연구결과 공개를 목표로 도시와 모빌리티 연구를 동시에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도시계획이 동반되지 않으면 인간중심의 미래 모빌리티를 구현할 수 없다며 그 개념을 확대한 점이 눈에 띕니다.

<인터뷰>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전기차 등은 그저 땅 위를 돌아다니는 다른 형태의 이동 수단입니다. 우리가 새로운 도시 계획에 대해 계획하고 준비하지 않는다면, 아무리 모빌리티의 의미가 확장한다한들 문제들은 여전할 것입니다."

현대차그룹은 자문단과는 별도로 미래도시를 예측하는 공동 프로젝트인 `2050 미래도시 프로젝트`도 연구 중에 있습니다.

정 수석부회장이 차량을 넘어 도시개발까지 융합된 밑그림을 제시하면서 차세대 사업방향에 대한 관심도 높아질 전망입니다.

한국경제TV 배성재입니다.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