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트로` 입은 오비맥주, `OB 라거`로 유흥시장 공략

오비맥주가 `뉴트로` 트렌드에 맞춰 선보인 신제품 `OB라거`를 식당에서도 선보인다.

오비맥주는 이달 중순부터 `OB라거` 일반 음식점용 500ml 병맥주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오비맥주는 지난 10월 ‘OB라거’ 가정용 355ml 캔 제품을 선보인 바 있다.

오비맥주는 한정판으로 출시한 신제품 ‘OB라거’에 대한 소비자들의 뜨거운 호응에 힘입어 이번에 유흥시장으로 판매채널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OB라거`는 1952년부터 시작된 OB 브랜드의 정통성을 부각하기 위해 친숙한 곰 캐릭터와 복고풍 글씨체 등 옛 디자인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OB라거 500ml 병 제품은 11월 중순부터 내년 1월말까지 서울 강남, 신촌, 홍대, 건대 등 서울 시내 주요 상권에서 한정 판매된다. 소비자 판매가격은 국산 대중 맥주와 비슷한 수준에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신제품 OB라거는 100% 맥아와 독일산 호프만을 사용해 ‘오리지날 올 몰트’ 맥주의 깊고 클래식한 맛을 구현했다. 알코올 도수는 기존 ‘프리미어 OB’ 제품(5.2도) 대비 4.6도로 낮추고 쓴 맛은 줄여 부드러운 음용감이 특징이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