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에서 시작된 환경운동인 플로깅(plogging)은
'줍다'라는 뜻의 'plocka up'과 '뛰다'라는 뜻의 'jogging'의 합성어이다.
이는 조깅하며 동시에 쓰레기를 줍는 행위를 말한다.
[생글기자 코너] 건강 챙기고 환경도 보호하는 '플로깅'

지난달 19일 잠신중학교와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여학생 스포츠 리더단 학생들을 대상으로 ‘2019 서울 여학생 플로깅’ 행사가 열렸다. 여학생 스포츠 리더단은 서울 여학생 체육 활성화 방안 중 하나로, 36개 학교 575명의 학생이 소속돼 있다. 서울교육청은 신체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못하는 여학생을 위해 1년간 다양한 스포츠 체험 활동을 운영해 체력 향상과 건강 증진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본격 행사에 앞서 학생들은 플로깅 강연을 들었다. 스웨덴에서 시작된 환경운동인 플로깅(plogging)은 ‘줍다’라는 뜻의 ‘plocka up’과 ‘뛰다’라는 뜻의 ‘jogging’의 합성어이다. 이는 조깅하며 동시에 쓰레기를 줍는 행위를 말한다. 강연을 진행한 안정은 러닝전도사는 운동 효과, 칼로리 소모, 환경 미화 등과 같은 장점을 언급하며 플로깅은 새로운 놀이이자 문화로 자리 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플로깅을 하기 위해 필요한 준비물과 쓰레기의 올바른 분리 수거 방법 교육도 곁들였다.

강연 후에는 한강에서 플로깅 행사를 했다. 여학생 스포츠 리더단 학생들과 지도 교사들은 ‘환경보호’라는 구호를 외치며 바닥에 있는 쓰레기를 주웠다. 본 행사를 담당한 김선호 장학사는 플로깅 행사가 끝난 뒤 “학생들이 봉사활동하는 모습을 본 시민들도 영향을 받아 쓰레기를 줍는 2차 환경 미화 효과를 낼 수 있다”고 강조하며 플로깅을 계속 실천할 것을 당부했다.

플로깅은 우리나라에서도 ‘줍깅(줍다+조깅)’ 또는 ‘이삭줍기’로 알려지며 건강과 환경 모두 살리는 운동으로 확산되고 있다.

최근에는 수영하며 쓰레기를 줍는 스윔픽(swimpick) 캠페인도 전개되고 있다. 쓰레기를 담을 봉지만 있다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플로깅에 더 많은 사람이 관심을 갖고 참여해 건강하고 깨끗한 세상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김재현 생글기자(가원중 2년) jenny2215@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