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7회 테셋 대비 시사 경제 용어 따라잡기
[테샛 공부합시다] 니트족·브렉시트·가치사슬·리브라·쇼류밍·베이지북…생소한 경제용어 알면 시사경제에서 고득점 딸 수 있죠

테샛(TESAT)을 공부하는 고교생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영역은 시사경제다. 시사 영역은 범위가 넓고 학생들이 학교 공부를 하면서 신문 등을 꼼꼼하게 찾아볼 시간이 없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국내외 시사경제 이슈인 경우 ‘시사 지체 현상’은 더욱 심하다. 올해 마지막 정기시험인 제57회 테샛시험(11월 17일)을 앞두고 시사·경제용어를 정리해보자.

니트족(NEET)=일하지 않고 일할 의지도 없고 교육, 고용, 훈련 등을 모두 거부하는 청년을 가리킨다.

브렉시트(Brexit)=영국을 뜻하는 Britain과 출구를 뜻하는 exit의 합성어로 영국의 EU 탈퇴를 의미한다. 최근 영국에서는 보리슨 존슨 총리가 브렉시트 방안에 대해 EU와 합의해 지난달 말 브렉시트를 단행하려 했으나 하원의 반대로 내년 1월 말까지 브렉시트 결정을 유예한 상태다.

기간산업(key industry)=한 나라의 원활한 경제 활동의 토대가 되는 중요한 산업이다. 기초산업이라고도 한다. 자동차·철강·석유·조선·화학산업이 기간산업에 속한다.

공유경제(sharing economy)=한 번 생산된 제품을 여럿이 공유해 쓰는 협업 소비를 기본으로 한 경제를 의미한다. 부동산, 자동차, 사무실 등을 다른 사람들과 함께 공유함으로써 자원활용을 극대화하는 경제 활동이다. 공유경제의 대표적인 스타트업으로는 위워크, 우버, 에어비앤비 등이 있다.

글로벌 가치사슬(Global Value Chain)=기업이 제품 또는 서비스를 생산하기 위해 원재료·노동력·자본 등의 자원을 결합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과정이 한 국가에서만 독자적으로 수행되지 않는다. 즉 여러 국가와 기업들이 비교우위에 따라 분업하고 상품과 서비스의 설계·생산·유통·사용·폐기 등 전 범위에 이르는 활동이 운송과 통신 발달로 인해 세계경제는 글로벌화되고 있다.

베이지북(Beige Book)=미국 중앙은행이 연간 8차례 발표하는 미국경제동향 종합보고서. 책 표지가 베이지색이어서 이 용어가 유래됐다. 베이지북은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산하 12개 지역 연방준비은행이 기업인과 경제학자, 시장 전문가 등의 견해를 담고 있다. 또 각 지역의 산업생산활동·소비동향·물가·노동시장상황 등 모든 경기지표들을 조사·분석한 자료도 들어있다.

리브라(Libra)=미국의 정보기술(IT) 기업인 페이스북이 2020년 발행 예정인 가상화폐다. 페이스북은 지난 5월 리브라를 관리·감독하기 위한 독립 기관인 ‘리브라 협회’를 스위스에 세웠다. 미국 정부와 세계 주요국가 중앙은행, 정치인들은 페이스북의 리브라가 각국의 통화시스템을 붕괴시키고 자금세탁이나 마약거래 같은 범죄에 악용될 수 있다는 점을 들어 리브라를 반대하고 있다.

쇼루밍(showrooming)=소비자들이 오프라인 매장에서 제품을 자세히 살펴본 후 실제 구입은 보다 저렴한 온라인 쇼핑몰 등을 이용하는 쇼핑 행태를 말한다.

테샛관리위원회는 테샛홈페이지 ‘오늘의 TESAT’ 공부방에 기출문제들과 시사경제용어를 정리한 게시물을 올려두고 있습니다. 특히 테샛 시험주에 공지하는 ‘시사경제용어 따라잡기’는 응시자라면 꼭 공부해둘 필요가 있습니다. 테샛관리위원회는 수험생들이 경제이해력을 높일 수 있게 많이 배려하고 있습니다.

정영동 한경 경제교육연구소 연구원 jyd54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