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차종에 최초 적용 예정

현대자동차그룹이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을 마치고 향후 출시하는 제네시스 차종에 적용한다고 7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이번에 개발한 고급형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커넥티드카 서비스 구현에 최적화한 점이 특징이다.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과 자동차 내 결제 시스템, 필기인식 등 탑승자와 자동차의 연결성을 강화하는 혁신적 기술을 대거 적용했다.

현대차그룹, 증강현실 내비 개발...제네시스에 적용


AR 내비게이션은 길안내 시 실제 주행영상 위에 정확한 가상의 주행라인을 입혀 운전자의 도로 인지를 돕는 기술이다. 차에 부착한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실시간으로 모니터에 띄우고 그 위에 자동차 움직임 감지 센서와 지도 데이터 등을 바탕으로 주행경로를 그래픽으로 표시한다. 또 첨단 운전자보조 시스템의 센서들을 통해 수집한 차선, 앞차 및 보행자와의 거리 정보를 파악하고 차로를 이탈하거나 충돌 위험이 판단되면 경고음과 함께 위험상황을 알린다.

이번 6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는 자동차 내에서 편리하게 결제가 가능한 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적용한다. 주유소나 주차장 등 비용 지불이 필요한 상황에서 지갑 속 신용카드나 현금을 찾는 번거로움없이 실내 화면 터치만으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다. 사용법은 간단하다. 결제서비스 전용 스마트폰 앱에 자동차 및 결제카드를 등록한다. 이후 제휴 주유소 및 주차장에 진입하면 내비게이션 화면에 결제 안내창이 뜨고, 이를 터치하는 것만으로 결제된다. 회사는 이번 시스템 도입으로 카 커머스 서비스를 시작해 관련 시장을 선점하고 본격적인 커넥티드카 시대를 열어 간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터치패드에 손으로 글자를 입력하는 필기인식 기술을 적용했으며, 음성인식제어 범위를 확대해 편의성을 높였다.

추교웅 현대차그룹 인포테인먼트개발센터장 상무는 "새 시스템을 통해 소비자가 진보적인 기술을 체험하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불스원, 내구성 높인 레인OK 메탈X실리콘 와이퍼 출시
▶ 푸조·시트로엥, 창원 전시장 확장 이전
▶ [AD]기아차, 카카오 M과 MMA 2019 후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