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유튜브 방송 중 상의를 탈의해 논란을 일으킨 유튜버 구도쉘리와 방송인 권혁수의 진실 공방전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9월 30일 유튜버 구도쉘리는 권혁수의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뼈찜을 먹는 도중, 갑작스럽게 상의를 벗고 브라톱을 입은채로 방송을 진행해 일부 시청자들에게 불편하다는 질타를 받았다.

이후 구도쉘리는 3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라이브 방송 시작 전, 권혁수에게 브라톱을 입고 촬영할지, 티셔츠를 입고 촬영할지 물어봤다"면서 "권혁수가 '티셔츠를 입은 채 촬영하다가 덥다면서 상의를 탈의하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구도 쉘리는 "사전 협의가 있었다고만 했어도 이렇게까지는 안 하려고 했다"면서 "이후 권혁수가 내게 '조작한 게 알려지면 나 연예계 생활 끝이다. 성범죄다. 남자인 내가 여자인 너에게 옷을 벗으라고 시켰다? 그건 범죄다'라고 하면서 묻으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후 권혁수 측은 다른 매체를 통해 “유튜브 영상 촬영 당시 구도 쉘리가 ‘좋은 아이디어가 있다’라면서 먼저 브라톱 차림을 제안했다”며 구도쉘리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한편 구도쉘리는 호주 멜버른에 거주하는 먹방 유튜버로 '아시겠어요?','시간이 없어요' 라는 유행어를 전파시켰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