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내년 초 결혼설…"상대는 30대 피아니스트"

가수 김건모(51)의 결혼설이 보도됐다.

30일 이데일리는 "김건모와 예비신부는 지난 겨울 지인 소개로 만나 1년 여간 열애 끝에 결혼이라는 결실을 맺게 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건모의 예비신부는 30대 후반으로 김건모와 띠동갑 이상의 나이차가 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 예고를 졸업하고 미국 버클리 음대에서 실용음악과를 나와 음악이라는 공통분모로 가까워졌다고.

김건모는 1992년 솔로 가수로 데뷔해 '잘못된 만남','핑계','첫인상'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기며 국민가수로 사랑 받아왔다. 3집 앨범 잘못된 만남은 280만장의 판매량을 기록, 한국 기네스에 등재되기도 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