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디자인과 구동 시스템 적용한 전기 SUV
-EQC통해 지능화된 전기 모빌리티 구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전동화 전략 브랜드 EQ의 첫 번째 순수 전기차인 EQC를 22일 출시한다.

21일 벤츠에 따르면 EQC는 다임러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전략을 상징적으로 구현한 제품이다. 2018년 9월 세계 최초로 선보였고, 국내에서는 지난 3월 서울모터쇼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외관은 탄탄한 비율과 함께 쿠페형 루프 스포일러를 적용, 역동적이다. 기본으로 장착한 멀티빔 LED 헤드 램프와, 겉을 감싸고 있는 대형 블랙 패널이 시선을 끈다.

벤츠코리아, 순수 전기차 EQC 출시


실내는 새 디자인과 구성이 특징이다. 운전자를 중심에 둔 비대칭형 센터페시아와 함께 EQ만의 전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적용했다. 인공지능형 인식 서비스인 MBUX도 탑재했다.

EQC는 전력 소비를 줄이고 역동성을 높이기 위해 앞뒤 차축의 각각 다른 전기 구동장치를 채택했다. 앞차축의 전기모터는 저부하와 중간 부하 범위에서 최상의 효율을 낼 수 있도록 했다. 반면 뒷차축의 전기모터는 역동성을 담당한다. 두 개의 모터는 최고출력 408마력, 최대토크 78.0㎏·m를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5.1초만에 도달한다.

이 밖에 전기차 특징에 맞게 운전자가 스스로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조절할 수 있는 4단계의 에너지 회생 모드를 추가했다. 스티어링 휠 뒤에 위치한 패들을 이용해 손쉽게 조절할 수 있다. 회생제동의 양에 따라 D+와 D, D-, D- -까지 네 단계가 있다.

벤츠코리아, 순수 전기차 EQC 출시


배터리는 다임러의 자회사인 '도이치 어큐모티브'가 생산한 최신 80㎾h 리튬 이온을 사용한다. 한 번 충전 시 최장 309㎞까지 주행할 수 있다. 충전은 가정과 공공충전소에서 완속충전이 가능하며 급속충전 시 최대 110㎾의 출력으로 약 40분 이내에 전체 80%까지 전기를 채울 수 있다.

EQC는 안전장치를 두루 갖췄다. 액티브 디스턴스 어시스트 디스트로닉은 도로 주행 시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하며 자동 속도 조절 및 제동, 출발까지 지원한다. 또 충돌을 미리 감지해 시각 및 청각적 경고 및 반자율제동을 지원하는 액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와 사각지대 어시스트, 프리세이프 플러스 등을 기본으로 장착했다.

새 차의 판매가격은 1억500만 원이다.

벤츠코리아, 순수 전기차 EQC 출시


한편, 벤츠는 EQC 출시에 맞춰 미래 모빌리티 구현에 필수적인 소비자 중심의 충전 서비스 도입을 함께 발표했다. 차 구매자는 EQ 스마트 코칭 서비스를 통해 종합적인 충전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또 전국 대부분의 전기차 공용충전소에서 사용 가능한 '메르세데스 미 차지 멤버십 카드'를 제공한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BMW그룹코리아, 미니 뉴 클럽맨 출시
▶ [하이빔]현대차 제2의 전성기, 웃을 수만은 없다
▶ 현대기아차, 운전 성향 반영한 크루즈 컨트롤 개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