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왼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페어몽호텔에서 국가신용평가사 피치의 브랫 햄슬리 신용등급·리서치 글로벌 총괄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국제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와 피치에 2%대 성장률 달성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현지시각으로 17일 미국 워싱턴DC에서 브렛 햄슬리 S&P 신용등급·리서치 글로벌 총괄, 로베르토 사이펀-아레바로 피치 국가신용등급 글로벌 총괄 등 국제신평사 고위 관계자와 각각 만나 "2.4% 성장 목표 달성이 녹록지 않은 상황이나 2%대 성장률 달성을 위해 가용한 정책수단을 총동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경제 현황과 관련 "글로벌 경기가 둔화하고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상황에서 수출과 투자가 부진한 모습을 보이지만 소비와 기업 심리가 개선되고 고용도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하며 "내년에는 국제기구가 전망했듯 세계 경제 개선 등으로 올해보다 성장세가 나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디플레이션 우려에 대해서는 "최근 소비자 물가 하락은 단기적 현상"이라며 선을 그었다.

신평사는 한국의 확장적 재정정책과 일본 수출규제 및 미·중 무역갈등 영향, 북한 비핵화 가능성 등에 관심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홍 부총리는 확장적 재정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 비율은 2020년 39.8%, 2023년 46.4%로 증가하지만, 한국의 재정 여력을 고려하면 충분히 감내 가능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일본 수출규제에 대해서는 "직접적인 피해는 없어도 불확실성이 기업 활동에 부담이 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외교적 채널을 통해 조속히 해결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앞서 홍 부총리는 지난 16일 미국 뉴욕 세인트 레지스호텔에서 해외투자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한국경제 설명회를 갖기도 했다.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yubyoup@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