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배터리 3사, 글로벌 점유율↑...LG화학 사용량 79.9%급증

<출처-SNE리서치>

국내 3개 배터리 업체의 시장점유율이 1년 전에 비교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에너지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으로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은 전년 동기 대비 10% 감소한 가운데 국내 배터리 3사는 성장세를 기록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LG화학은 작년 동기보다 사용량이 79.9%포인트 늘어 시장 점유율 12.6%를 기록했고, 삼성SDI는 10.0%포인트 늘어 4.4%의 점유율을, SK이노베이션은 8.1%포인트 성장해 점유율 1.8%를 기록했다.

LG화학과 삼성SDI, SK이노베이션은 각각 글로벌 배터리 시장 점유율 3위, 6위, 9위에 올랐으며 3사를 합친 한국 업체의 시장점유율은 18.8%로 지난해 11.4%보다 7.4% 포인트 늘어났다.

한편, 글로벌 배터리 시장 1위인 중국의 CATL은 지난 8월 점유율이 33.5%로 국내 배터리 3사와의 격차를 더욱 벌렸지만 2위 일본 파나소닉은 미국 테슬라 판매량이 줄어들면서 사용량이 지난해보다 22.5%포인트 급감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