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의달인, 아이폰7·LG V40·갤럭시S9 3종 가격 0원 LTE 모델 단종설 무게 실리나

지난 8월에 출시한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10은 상반기에 출시한 갤럭시S10처럼 LTE모델과 5G 모델로 라인업이 분리했던 것과 달리 5G 모델로만 출시됐다. 이는 소비자의 선택권이 없어진 것이며, 5G 모델만 출시한 국가는 우리나라가 유일하다.

이에 대해 과기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는 삼성전자와 SKT, KT, LG 유플러스 이통 3사에 LTE 모델 출시를 권고했다. LTE 사용자가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현 시점에서 이용자 선택권을 보장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결국 LTE 모델은 출시되지 않았다. LTE 모델을 새롭게 출시하려면 제품 제조, 전파 인증, 망 연동 테스트가 필요해 최소 2~3개월이 소요되기 때문이다. LTE 모델을 내놓는다고 해도 이익에 대해 확신할 수 없다.

또한, 갤럭시노트10 이후 출시 된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 와 LG전자의 ‘LG V50s ThinQ’ 도 5G 모델로만 출시되면서 LTE 모델의 단종 시기가 앞당겨지고 있다.

특히, 회원 수 49만 명이 활동 중인 온라인 스마트폰 공동 구매 카페 ‘폰의달인’ 이 애플의 아이폰7, 플러스와 LG전자의 LG V40 ThinQ, 삼성전자의 갤럭시S9 등 제조사 별 LTE 주력모델을 대상으로 기기값 0원까지 낮추면서 LTE 모델 단종설에 힘을 싣고 있다.

폰의달인 관계자는 “5G 모델은 아무리 이통 3사의 공격적인 지원금 투입에도 불구하고 5G 요금제가 LTE 요금제보다 비싸기 때문에 24개월 약정 기간 동안 이용하기 부담스러울 수 있다. 현재까지 5G 망에 대한 킬링 매체도 없을뿐더러 불안정한 서비스로 5G 모델에 대한 메리트가 없는 상황에서 LTE 모델의 부재는 소비자들의 불만을 살수 밖에 없다.” 라고 전했다.

이어 “5G 망 안정화 전까지 이용하는데 무리 없는 성능을 가진 모델을 중점으로 마지막 재고를 풀고 있으며 마진보다는 재고 소진을 목적으로 두었기 때문에 기기 값은 0원에 판매중이다.” 라고 전했다.

자세한 내용은 네이버 카페 ‘폰의달인’ 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