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무역협상 1단계 타결…다음주 추가 관세 인상 보류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에서 구체적인 부분적 합의에 도달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 11일 중국관의 무역 분쟁과 관련해 "협상단은 매우 실질적인 1단계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중국은 대두와 돼지고기 등 미 농산물 구매 규모를 두 배 이상 늘린 400~500억 달러 가량으로 확대 구매하기로 했고, 미국은 다음 주부터 시행 예정이었던 중국산 제품 상대 25%→30% 관세 인상 조치를 시행하지 않기로 했다.

다만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12월부터 시행될 관세에 대해서는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 역시 "우리는 주요 문제들에 대해 기본적인 이해를 갖고 있찌만, 할 일이 더 많이 있다"며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 철회 여부를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 대표단은 앞으로 5주간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제한적 합의를 마무리할 전망이다.

합의가 마무리되면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칠레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서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날 시 주석은 류허 부총리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전달해 "(미중) 양측이 당신과 내가 동의한 방향과 원칙을 따라 행동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두 나라가 1년반여간 이어온 무역전쟁이 드디어 해결의 실마리를 보였지만, 향후 난관도 적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제기된다.

그 동안 미국이 강조해 온 지식재산권 도용, 기술이전 강요, 중국의 자국산업 보조금 지급 등 가장 민감하게 여겨온 문제들은 차후 협상으로 남겨져 이번 합의 효과가 제한적이란 설명이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